탄생지에서 망명지까지

탄생지에서

1935년 7월 6일 암도(Amdo)의 탁체르(Taktser)라는 작은 마을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달라이 라마는 라모 돈둡(Lhamo Thondup)이라 이름 지어졌습니다. 라모 톤둡은 소원을 이루어주는 신이라는 의미입니다. 달라이라마께서 탄생하신 탁체르(Taktser)은 표호하는 사자라는 뜻을 가진 작은 마을로, 넓은 들판이 내려다보이는 산 중턱에 자리한 가난한 이주민들이 만든 마을이었습니다. 마을이 자리한 초원은 개간되지도 밭으로 사용되지도 않고 유목민을 위한 목초지로 사용되었는데, 그 이유는 달라이라마의 자서전 ‘망명 속의 자유(Freedom in Exile)’에 나와있듯 그 지역의 날씨가 농작물을 키우는데 적합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달라이라마의 가족은 이 마을을 이루고 근근이 살아가던 20여 가구 중 하나였습니다.

달라이라마의 부모님은 보리, 메밀, 감자를 재배하던 가난한 농부였습니다. 중간 체격이셨던 아버지께서는 불 같은 성격을 가지셨던 분이셨고 달라이 라마께서는 가끔 아버지의 수염을 잡아당겼다가 호되게 혼났던 일을 말씀하시곤 합니다. 하지만 그는 친절하신 분이었고, 누구도 화나게 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달라이라마께서는 지금까지 어머니처럼 다정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녀는 16명의 자식을 낳았지만 그 중 7명 만이 살아남았습니다.

그들은 달라이라마의 네 명의 형제와 두 명의 자매였습니다. 첫째는 달라이라마와 18살 차이 나는 채링 돌마(Tsering Dolma)였습니다. “내가 태어났을 때 그녀는 어머니를 도와 가사를 돌보며 어머니의 산파 역할을 하였다. 그녀는 막 태어난 나의 한쪽 눈이 완전히 떠지지 못한 것을 발견하고는 주저하지 않고 엄지손가락을 나의 눈꺼풀에 올려서 열었는데, 다행히 문제는 없었다.” 달라이라마의 네 분의 형제 중 가장 큰 형인 둡텐 직메 노르부(Thupten Jigme Norbu)는 딱체르 린포체(Taktser Rinpoche)의 환생입니다. 둘째 형인 갸로 톤둡(Gyalo Thondup)과 셋째 형인 롭상 삼텐(Lobsang Samten) 그리고 막내 형인 텐진 최걜(Tenzin Chegyal)은 또 다른 큰스님이신 나리 린포체(Ngari Rinpoche)의 환생입니다.

“아무도 내가 평범한 아이가 아닌 특별한 존재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었다. 한 가족 내에서 한 명 이상의 환생(Tulku)이 존재하리라고 생각하지 않았고 아버지께서는 내가 달라이 라마 일 것 이라는 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하셨다.” 달라이라마께서 태어나셨을 때 달라이라마의 아버지께서 중병에서 쾌차하셨는데, 이 일을 상서롭게 여기긴 했지만 큰 의미를 두지는 않았습니다.“마찬가지로 나 자신도 무슨 일이 일어날 지에 대한 특별한 암시를 보이지는 않았다. 나의 어린 시절의 기억은 지극히 평범했다.” 성하께서 기억하시는 가장 어린 시절의 기억은 싸움을 하거나 달리기를 하는 아이들의 무리 중 힘이 약한 편에 들기 위해 그들을 유심히 살펴보던 것이었습니다.

“내가 아주 어렸을 때 달걀을 줍기 위해 어머니와 함께 닭장 안에 들어가서 어머니의 뒤에 서있는 것을 특히 즐거워했던 것을 기억한다. 나는 암탉의 둥지에 앉아서 닭의 울음소리를 내는 것을 좋아했다. 아기였던 내가 좋아하던 또 다른 일은 마치 먼 길을 떠날 것처럼 가방에 짐을 싸는 것이었는데, 그리고는 “나는 라사로 갈 거야. 나는 라사로 갈 거야.”라고 말하곤 했었다. 나는 항상 식탁의 상석에 앉아야 한다고 고집을 피웠었는데 이것은 내가 특별한 존재라는 운명을 타고났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암시였다는 것을 이후 알게 되었다.”

달라이라마께서는 서기 1391년부터 이어진 흰 연꽃을 지니신 자비의 붓다인 관음불 (Avalokiteshvara or Chenrezig)의 화신이라 여겨지는 이전의 13명의 모든 달라이 라마의 환생입니다. 달라이라마께서는 석가모니 부처님 시절에 살았던 브라민(Brahmin) 가문의 74대 자손인 첸레식 (관음불(Chenrezig)의 화신으로 믿고 있습니다. “나는 종종 내가 정말 환생임을 믿고 있는지 질문을 받는다. 이는 간단하게 답할 수 있는 질문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 56세의 나이로 현생 동안의 경험을 생각해봤을 때 그리고 나의 불교 신앙에서, 내가 이전의 13명의 달라이 라마와 첸레식과 부처님과 인연이 있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데는 전혀 어려움이 없다.”